?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Attachment

중앙대는 산학협력단 전임연구원 강동완 박사가 유럽연합(EU)에서 운영하는 '마리 퀴리 펠로십'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마리 퀴리 펠로십'은 EU의 연구개발 프로젝트인 '호라이즌 2020'(Horizon 2020) 프로그램 중 하나로 과학적 능력이 탁월한 연구자에게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강 연구원은 2년간 영국 본머스대학 연구진과 협업을 통해 펠로십을 수행하게 된다. 이 기간 약 18만5천 유로(2억6천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동영상과 3D 애니메이션에 유화·소묘화 등 다양한 예술 스타일을 접목하는 연구를 할 예정이다.

2013년 중앙대 컴퓨터공학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강 연구원은 30여 편의 국제학술논문을 발표하고 10여 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